•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 뉴스프린트하기
성진G&S 변창성 대표/기술 개발을 통한 단열 간봉 국산화 성공
발행일자 : 2010년04월01일 16시42분

삼중유리 일체형 간봉, 테이프를 적용한 단열간봉 출시 성진G&S는 경기도 안성시에 위치한 단열간봉 개발 및 생산 업체이다. 6년전부터 간봉개발에 착수하였으며 국내 단열 간봉 시장이 거의 대부분이 외국산 제품이 차지하는 시장에서 다양한 실험과 검증을 통하여 간봉의 국산화를 시도하고 있다. 초기에 선보였던 단열간봉 ‘E-Plus’는 기존 알루미늄 간봉이 견고함에 있어서는 성능을 만족하였지만 알루미늄 열전도성 문제로 겨울철 결로현상에 취약한 부분을 보완한 제품이다. 이 제품은 알루미늄 성분에 폴리카보네이트 재질을 덧붙여 열전도를 차단하여 높은 효과가 나타난다. 하지만 이 제품에도 여러 가지 적용에 한계가 있음을 파악하고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하여 새로운 제품의 출시를 진행하여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변창성 대표를 통하여 새롭게 선보이고 있는 간봉 제품에 대하여 들어봤다. Q. 단열간봉을 개발, 공급하게 된 계기는? A. 단열간봉에 대한 연구 개발은 6년정도 되었습니다. 과거 산업용 복층유리 생산 경험을 살려 단열 간봉 개발에 뛰어들게 되었으며 처음에는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았습니다. 냉장고유리로 삼중유리를 제작할 시 꼭 가운데 유리가 파손이 생기고 결로 발생등의 현상을 목격하였습니다. 이에 한번 제대로 만들어 보자는 생각에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Q. 최근에 선보인 신제품은 어떤 제품인지? A. 기존에 알루미늄 간봉에 폴리카보네이트 제질도 결합하여 제품을 선보였었습니다. 다양한 칼라도 구현해서 제품의 차별화를 이루었습니다. 지속적인 개발을 통해 최근에 선보인 제품은 테이프를 이용하여 접착하는 방식입니다. 기본 테이프 두께는 1.6mm로 양 사이드에 부틸 처리하는 부분을 테이프로 접착합니다. 부틸처리 없이 그냥 접착하여 적용하면 됩니다. 테이프가 잘 늘어나며 발포가 아니어서 흡습이 되지 않습니다. 간봉만 있으면 쉽게 적용할 수 있으며 부틸 테이프를 붙이는 기계로도 할 수 있습니다. 처음에 플라스틱에서 ABS로 다 개발 해 봤지만 신축률에서 오그라드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테이프를 적용하여 저렴한 제품과 3종의 고급제품까지 선보일 수 있었습니다. Q. 테이프는 어떤 제품이고 효과는? A. 간단하게 일반 알루미늄 간봉 사이드에 붙이는 방식이며 영국 제품입니다. 테이프는 발포가 아닌 아크릴 계열의 수지 제품이며 이미 유럽에서 우수한 시험성적서를 받은 제품입니다. 온도 120도에 열변화가 일어나지 않으며 수밀성 또한 우수합니다. 테이프를 이용하여 3중유리까지 다 가능하며 용접, 접이식등 간봉에 관계 없이 가능합니다. 오토밴딩도 가능합니다. 특히 외부면에 면접되어 있지 않아 성능이 좋습니다. 용도는 습기에 대한 저항성이 좋아 스텐레스, 메탈, 인테리어외부등 다양한 적용이 가능합니다. Q. 삼중유리 일체형 간봉은 어떤 제품인지? A. 삼중유리 일체형 간봉은 열관류율을 높이며 맞춤형 제품으로 제작하여 선보이게 되었습니다. 코너키를 통하여 가스도 주입할 수 있게 제작하였으며 외부 2장의 유리보다 가운데 유리를 1mm 작게 제작하여 외부 열팽창을 흡수하게 만들었습니다. 특히 가운데 유리를 끼워 넣을 수 있게 제작하여 효율을 높였습니다. 과거 냉장고용 삼중유리를 생산해 본 경험을 살려 가운데 유리의 파손을 막았으며 사이드 결로 발생 비율을 줄였습니다. 기존 삼중유리들의 복잡합 구조를 벗어나 간단하면서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제품입니다. Q. 간봉에 대한 개발 과정은? A. 6년 전부터 지속적인 제품 개발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정부 보조를 통하여 예비기술 창업과 육성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복잡한 단열 간봉 보다는 간편하고 쉽게 적용할 수 있는 단열간봉을 중심으로 개발을 하고 있으며 현재는 PCM(상전이물질)을 집어 넣어 열저장 기술을 이용한 제품을 준비중에 있습니다. 기존 간봉이 흡습하고 공간유지의 목적이 아닌 전이물을 장착하여 열을 가두고 방출 할 수 있는 제품의 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특허도 내놨습니다. 상용화를 진행하려면 시간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현재는 오토벤딩에 관한 정부과제를 수행하고 있으며 상전이 물질 상용화 과정을 준비중에 있습니다. Q. 향후 계획 및 목표는? A. 제품의 공급하는데 급급하기 보다는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많은 연구 끝에 좋은 제품을 선보여도 적용하는데 어려움이 있거나 단가가 높다면 소비자들이 많이 찾지 않을 것입니다. 중저가의 제품에서부터 고가까지 소비자들이 기호에 맞게 제품을 선택하고 적용도 간단하게 할 수 있는 편리하고 효용성이 높은 제품을 계속 개발 할 것입니다. 현장 경험을 살려 생산자 입장이 아닌 소비자 입장에서 좋은 제품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계속 할 것입니다.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