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 뉴스프린트하기
대동유리(주), 강화복층유리를 중심으로 생산시스템 변화
양각면기 보강 예정, 강화와 복층의 시너지효과 기대
발행일자 : 2018년07월05일 13시55분

경기도 포천에 위치한 강화유리 및 복층유리 전문생산업체인 대동유리(주)(대표 민대식)가 최근 강화유리 생산 중심의 시스템에서 복층유리 생산을 확대하면서 강화복층유리 중심의 가공의 차별화를 진행하고 있다. 

이 회사에서 가동을 확대하고 있는 복층유리 생산라인은 국내 내일엔지니어링사 설비로 최대가공사이즈 2,400×3,300mm의 풀 자동화 생산라인이다. 판프레스타입의 자동 가스주입과 오토씰링을 포함한 풀 자동라인이며 에지스트리퍼는 기존 자동재단기에 추가 장착하여 보다 효율적인 복층유리 생산이 가능하게 구성하고 있다. 

대동유리는 오랫동안 강화유리 전문생산 업체로서의 노하우를 살려 기존 강화유리 생산라인과 복층유리 생산라인을 연계하여 강화복층유리 제품에 품질기준을 높이고 있다. 강화복층유리 생산을 중심으로 사업의 다각화를 추진하고 있는 민대식 대표는 “자사는 강화유리 전문 제조 메이커로 오랫동안 강화유리를 생산해오며 많은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 시장의 변화는 에너지절약형 복층유리 시장의 확대와 안전유리 시장의 성장이 급속도로 이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상업용건축물 시장을 중심으로 이제는 주거용 시장에도 강화복층유리의 수요는 크게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복층유리 생산에서는 후발업체이지만 강화유리의 오랜 노하우를 바탕으로 강화복층유리 생산에 초점을 맞춤 고품질의 맞춤형 생산시스템의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특히 강화복층 물량의 확대에서 나타날 수 있는 현상은 하자발생 요인이 많다는 점이다. 복층에 적용되는 강화복층은 강화 품질이 보다 좋아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경우에는 강화유리에 롤러자국, 영상일그러짐등이 발생할 수 있다. 무엇보다 품질관리가 중요한 부분이며, 생산에 있어 주안점을 둔 부분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대동유리에서는 강화와 복층가공을 연계하여 시너지효과를 높이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단일 품목의 가공이 아닌 복합, 연계 가공제품의 생산이기 때문에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품질관리 파트이다. 정확한 생산공정과 시스템을 통해 가공 파트별 세심한 확인작업을 거쳐 공정관리의 효율성을 높이는게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강화유리를 비롯하여 최근 복층유리 시장의 변화도 에너지절약형 복층유리가 대세이기 때문에 로이복층유리 가공에 품질관리 및 유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대량생산 보다는 맞춤형 제품 공급을 중심으로 상업용 건축물에서부터 주거용 아파트에 이르기까지 소비자들이 원하는 모든 제품을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품질 향상을 위한 로이유리 가공에 자체적인 품질관리 매뉴얼을 가동하고 있으며 가스주입단열유리의 생산성을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 한편, 대동유리에서는 효율적인 생산시스템의 확보와 생산성 향상을 위해 설비의 증설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양각면기의 추가 설치를 계획하고 있으며 생산성을 높여 가공 경쟁력 우위를 확보할 예정이다. 

문의 : 031.532.9210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