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 뉴스프린트하기
에스피아이지(주), 4헤드 오토밴딩기-간봉프레임 제작 시스템 출시
복층유리 생산성 향상을 위한 스마트 솔루션 프로그램 일환
발행일자 : 2018년10월20일 14시00분

충북 진천군 덕산면에 위치한 복층유리 부자재 전문 공급업체인 에스피아이지(주)(대표 김종민)가 최근 복층유리 생산성 향상을 위한 스마트 솔루션의 일환으로 4헤드 오토벤딩기-간봉프레임 제작 시스템을 선보였다. 

이 회사에서 새롭게 선보인 복층유리 생산성 향상을 위한 솔루션은 4헤드 오토벤딩기를 중심으로 간봉 절단기, 흡습제 주입기로 이뤄진 원스톱 생산 시스템의 구현에서부터 시작한다. 간봉의 절단에서부터 오토벤딩, 흡습제 주입에 이르기까지 하나의 시스템으로 맞물려 있으며 작업인원을 줄이고 빠른 생산 속도를 바탕으로 고품질의 간봉 제작 작업을 이뤄낼 수 있다. 

이 회사 김종민 대표는 “복층유리 가공업체들은 치열한 경쟁을 통해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다. 최근 복층유리의 트랜드는 고기능성, 고품질의 복층유리 생산이며 복층유리 업체들은 자동화를 통한 고품질의 복층유리 생산라인을 갖춰가고 있다. 복층유리를 생산하는데 있어 간봉의 제작과정은 복층유리의 품질을 좌우하며 중요한 파트로 제작 시스템은 업체마다 체계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간봉 절단, 오토벤딩, 코너키작업, 흡습제 주입에 이르기까지 흩어져 있는 공간에서 작업인원이 많이 동원되고 수작업이 많이 병행되고 있다. 이를 빠르고 편한 시스템으로 바꿔주어 빠른 가공과 일정한 품질, 작업인원 감소를 이루는 것이 이번 솔루션의 핵심이다.”고 전했다. 

우선 간봉 절단 시스템과 오토벤딩 시스템은 하나의 시스템으로 연결되어 있다. 터치판넬 방식으로 각각의 터치판넬은 수치만 입력하면 연동되어 간봉의 절단과 오토벤딩 작업이 연계되어 빠른 작업이 가능하다. 기존에 절단하고 쌓아놓고 이동하여 벤딩기에 투입하는 등의 불필요한 동선과 작업인원을 획기적으로 줄여줄 수 있는 하나의 시스템이다. 흡습제 주입기는 간봉에 드릴링이 없이 펀칭과 주입이 동시에 자동으로 진행되는 고속 충진 시스템이다. 

작동방식은 최초 작업시 간봉을 일자키만 꼽아서 끼워 놓기만 하면 하나씩 자동으로 투입되면서 입력된 수치로 재단을 시작한다. 간봉과 간봉이 연결되는 부위는 자동으로 일자키가 끼워지면서 정해진 수치로 절단이 연속으로 진행된다. 절단이 완료된 간봉은 오토벤딩 앞에서 대기하며 대기하는 위치에 치수확인용 눈금으로 직접 사이즈를 확인할 수 있다. 

절단 된 간봉을 오토밴딩기 헤드에 올려 놓으면 4헤드의 오토벤딩기에서 2개의 헤드씩 동시에 꺽어주어 2번의 헤드 동작 작업으로 벤딩이 마무리 된다. 마무리 된 벤딩은 흡습제 주입기에 걸면 빠르게 흡습제를 체워주면서 가공이 마무리 되는 방식이다.

신개념 4헤드 오토벤딩기로 벤딩의 품질을 높이고 작업시간 줄여 준다 

간봉제작 스마트 솔루션의 핵심은 신개념 4헤드 오토벤딩기에 있다. 

기존 오토벤딩기는 하나의 헤드로 간봉길이를 측정 한 후 4군데를 꺽어주는 방식이다. 이는 한기능을 할 동안 다른 기능은 기다려야 하며, 속도가 빠르지 못하고 사이즈의 오차도 생길 수 있다. 신개념 4헤드 오토벤딩기의 작동원리는 빠른 속도, 정확한 품질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간봉을 끼우는 헤드에는 2개의 홈을 갖추고 있다. 이는 2개의 간봉을 한번에 작업할 수 있게 고안되었다. 

간봉이 움직이면서 꺽어주면 오차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간봉을 4헤드의 홈에 끼우기만하면 양 끝 사이드에 있는 2개의 헤드가 동시에 간봉을 접고 나머지 2개의 헤드가 순차적으로 동시에 간봉을 접음으로써 벤딩작업은 마무리 된다. 헤드는 견고한 유니트로 구성되어 간봉의 접힌 면이 깔끔하고 오차 없는 정확한 수치를 보여준다. 일반 알루미늄 간봉 외에 단열간봉도 작업이 가능하다. 

이번 솔루션으로 해결되는 문제는 오토벤딩시 밀리는 수치 오차를 해결하고, 공간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며 기계에 바퀴를 장착하여 좁은 공간에서의 이동도 자유롭다. 특히 재단, 벤딩,  흡습제를 따로 운영이 가능하고 기존 오토벤딩 디배 3배 가까이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 작압자들의 불필요한 동선도 없애고 미리 준비하여 바로 투입할 수 있어 계획적인 생산이 가능하다. 

문의 : 043.537.2005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