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 뉴스프린트하기
이건창호, 알루미늄 슬라이딩 도어 ‘이건라움’ 두 자릿 수 성장
2018년 이건라움 매출 성장률 전년 대비 68% 성장, 2년 연속 두 자릿수 성장
발행일자 : 2019년01월20일 15시25분

이건창호의 알루미늄 슬라이딩 도어 브랜드 ‘이건라움(EAGON RAUM)’이 2018년 전년 대비 68%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7년 중문 판매량이 전년대비 10% 성장한 데 이은 2년 연속 두 자릿수의 성장률이다. 

이건라움의 판매는 건설사 등(B2B)과 일반 소비자(B2C)에서 고르게 증가하였다. 자체 추산에 따르면, 이건라움은 특히 건설사 특판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의 30%를 차지했다. 

이건라움은 시스템창호 1위 기업 이건창호가 30년 이상 노하우를 축적한 독일 인테리어 시스템 전문 기업 라움플러스(raumplus)와 독점 제휴해 출시한 알루미늄 슬라이딩 도어 브랜드다. 현관 중문•거실 파티션•드레스룸 도어 등 소비자가 원하는 공간에 활용할 수 있는 멀티형 인테리어 솔루션으로, 슬림하면서 견고한 알루미늄 프레임에 디자인 패턴 유리를 접목하여 모던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어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다.

이건라움의 가파른 성장세는 지난해 국내 중문 시장의 성장과 최근 소비자들의 쾌적한 주거 환경에 대한 니즈가 높아짐에 따라 차별화된 디자인과 안정적인 내구성, 창호 전문 기업의 노하우를 담아 안심할 수 있는 품질력을 갖춘 결과로 풀이된다.

중문은 과거 인테리어 옵션으로 인식됐지만, 최근에는 실내 냉난방 효율을 높이고 공간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인테리어 필수품으로 자리 잡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중문 시장 규모는 시판시장 기준 2012년 1000억원에서 2018년 3000억원 정도로 성장할 것으로 2018년 7월 기준 전망됐다. 분양 아파트에 시공되는 직판 물량까지 포함하면 6000억원에 육박할 정도로 확대된 규모다. 

국내 AL 슬라이딩 도어 시장에서 ‘중문’ 시장을 본격적으로 개척한 곳은 이건창호이다. 이건창호는 2007년 신개념 인테리어 도어라는 컨셉으로 ‘이건라움’을 론칭하며, 일반적인 현관 중문의 역할뿐 아니라 ‘무빙월’, ‘슬라이딩 도어’ 등 원하는 대로 제한된 공간을 변화시킬 수 있는 제품으로 시장에 소개했다.

이건라움은 10년 이상 축적된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다양한 현장 경험, 시공 노하우를 갖췄다. 또 국내 공장에서 완제품을 제작 및 납품하는 공정 프로세스를 두루 갖추며 고객 만족도를 높여왔다.

중문은 문을 여닫는 실제 사용 빈도가 높기 때문에 단순히 디자인적인 요소뿐만 아니라 아이들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안전성도 중요하다. 이에 중문 시장에서는 제조업체의 투명한 유통 구조를 비롯하여 생산 숙련도, 제품 완성도가 소비자들의 구매에 큰 영향을 준다. 이건라움은 문을 여닫을 때 자체적으로 충격을 완화해주는 특수 탬퍼(Damper)를 적용하는 등 손끼임 안전사고 위험까지 세세하게 신경 썼다.

이건라움의 매출 성장은 베스트셀러 슬라이딩 도어 ‘S-LITE’가 주도했다. 이 제품은 작은 힘으로도 쉽게 열고 닫히는 우수한 구동감과 여러 번 열고 닫아도 고장이 없는 뛰어난 내구성이 특징이다. 취향에 따라 컬러유리, 목재, 직물 등 다양한 패널을 적용해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으며, 공간을 분할하면서도 개방감을 유지하는 알파룸, 파티션, 드레스룸으로 인기다.

이건창호 담당자는 “이건라움의 성장세는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축적된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객의 만족도를 충족할 수 있는 제품력과 경험을 두루 갖춘 결과”라며 “앞으로 고객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우수한 제품을 개발, 생산하기 위해 아낌없는 투자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