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 뉴스프린트하기
LG하우시스, 세계 최대 가구 전시회 ‘인터줌(Interzum) 2019’ 참가
글로벌 가구용 필름 시장 공략 가속!
발행일자 : 2019년07월10일 14시31분

LG하우시스(대표 민경집)가 세계 최대 규모의 가구 전시회 ‘인터줌(Interzum) 2019’에 참가해 친환경 및 기능성을 더한 가구용 필름을 선보이며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와 관련, LG하우시스는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독일 퀼른에서 열린 ‘인터줌 2019’에 참가해 50여종의 가구용 필름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가구용 필름은 가구 소재인 합판(MDF/PB) 표면에 붙여 나무.마블 등 다양한 디자인을 표현하는 표면 마감재로 주방 싱크대, 옷장, 책상 등 여러 가구에 사용되는 제품이다. 

이번 전시회에서 LG하우시스는 페트(PET)병 재활용 제품인 ‘리사이클(Recycle) 필름’을 비롯한 친환경 제품과 지문이 잘 남지 않는 기능성을 더한 ‘수퍼 매트(Super Matt)’, 냉장고 등 가전 제품에 주로 쓰이던 금속 디자인을 적용한 ‘메탈(Metal)’ 등 다양한 가구용 필름을 전시했다. 

특히, 지난해 일본 업체에 이어 글로벌 두번째로 양산에 성공한 페트병 재활용 제품 ‘리사이클 필름’의 기술력과 혁신성을 알리기 위해 별도로 전시 공간을 구성, 환경 친화적인 제품 적용을 늘려가고 있는 유럽 및 북미 지역의 가구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LG하우시스는 지난해 9월 ‘리사이클 필름’ 출시 직후 유럽 가구업체들로 공급을 시작한 바 있으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유럽 및 북미 업체 10여곳과 제품 공급 관련 상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LG하우시스는 현재 약 4천억원 규모의 글로벌 가구용 필름 시장에서 일본 업체와 선두를 다투고 있으며, 올해에는 주요 시장인 서유럽을 비롯해 동유럽과 아시아 지역으로 고객사를 확대해 글로벌 1위 기업으로 발돋움 할 계획이다. 

LG하우시스 표면소재사업부장 강신우 전무는 “가구용 필름은 정밀한 제조 및 코팅 기술과 다양한 디자인, 친환경성 등 모든 항목에서 고객사의 까다로운 기준을 충족해야 글로벌 시장 진출이 가능한 제품”이라며, “최고의 품질과 디자인의 제품으로 글로벌 고객사를 사로잡아 세계 시장에서 최고의 브랜드로 자리매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