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 뉴스프린트하기
KCC, 문막공장 그라스울 생산라인 2호기 화입식 실시
2호기 연간 생산량 기존 2만톤에서 2만6천톤으로 늘어
발행일자 : 2020년01월20일 16시45분

KCC(대표: 정몽익)가 지난 12월 19일 강원도 문막공장의 그라스울 생산라인 2호기에 대한 증산 공사를 마치고 용해로에 새 불씨를 심는 화입식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정몽진 회장, 정몽익 수석부회장, 정몽열 KCC건설 사장을 비롯해 관련 임직원 및 국내외 협력업체 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문막공장 그라스울 생산라인2호기는 2002년 처음 가동된 이래 16년 동안 그라스울 제품을 생산해 왔으며, 지난해 7월 증산 공사를 위해 가동을 중단한 지 1년 5개월여 만에 열기를 다시 품었다. 신설된 2호기는 연간 생산량이 기존 2만톤에서 2만6천 톤으로 늘었다. 이번 화입식을 시작으로 시운전을 통한 안정화를 거쳐 올해 1월 3일부터 본격적인 제품 생산에 들어갔다.

이번에 증산 공사를 마친 그라스울 생산라인 2호기는 기존에 있던 설비를 모두 철거하고 그 자리에 새로운 생산라인을 다시 지었다. 규사 등 유리 원료를 고온에서 녹여 제품을 만드는 공정 특성상 꼭 필요한 용해로의 수명 연한이 도래해 기존 라인을 철거하고 생산 효율을 높인 최신 설비로 다시 올린 것이다. 용해로의 교체 간격은 설계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약 10년이다. 

특히 2호기는 이번 증산 공사를 통해 생산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첨단 설비가 적용됐다. 용해로의 용융 용량과 생산라인의 폭을 대폭 확대했고 유리물을 실처럼 가늘게 뽑아내는 섬유화 장치도 기존보다 두 배로 늘렸다. 또한 더욱더 향상된 제품을 시장에 공급하기 위해 집면 편차를 줄일 수 있는 첨단 섬유 분사 제어 장치를 도입하는 한편, 그라스울에 폴리에틸렌(PE) 필름을 감싸는 방식을 보다 개선해 외관 품질과 시공성을 향상시켜 고객(시공자)의 작업 편리성을 높일 수 있도록 했다. 

환경 설비 역시 유해물질 방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신 설비를 적용했다. Wet-EP(Wet type Electric Precipitator, 습식 전기집진기)를 설치해 공장 전체적으로 청연을 없앴고, 탈황?탈질 효율이 뛰어난 최신 기술인 CCBF(Ceramic Catalytic Bag Filter, 세라믹 촉매 백필터)설비를 설치해 용해로를 보다 친환경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그라스울은 규사 등의 유리 원료를 고온에서 녹여 만든 무기 섬유를 울(Wool)과 같은 형태로 만든 후 롤, 보드, 패널, 커버(보온통), 매트 등 다양한 형태로 성형한 무기단열재다. 그라스울은 석유 화학 원료로 만들어지는 유기 단열재와는 달리 프레온 가스나 휘발성 유기 화합물과 같은 오염 물질을 방출하지 않으며, 단열성과 불연성이 뛰어나 에너지 절약은 물론 화재 예방에도 매우 효과적이다. 특히 ‘KCC그라스울 네이처’ 제품은 국내외에서 개발된 그라스울 제품 중 가장 환경친화적인 제품이다.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