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 뉴스프린트하기
쇼트, 폴더블 디스플레이용 UTG, 센세이션 플렉스 공식 출시
가공 후 2mm 미만의 곡률 반경으로 최고의 유연성과 대량 생산 가능
발행일자 : 2020년05월20일 14시50분

특수유리 전문업체 쇼트(SCHOTT)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UTG 솔루션, 센세이션 플렉스(Xensation® Flex)를 공식 출시한다. 플렉서블 커버 글라스용 센세이션 플렉스의 제품군은 가공 후 2mm미만의 곡률 반경으로 가장 높은 유연성을 자랑하며, 강화를 위한 화학 처리가 가능한다. 쇼트는 대량 생산이 가능한 UTG, 센세이션 플렉스를 선보이며 고성능 커버 글라스 브랜드 센세이션(Xensation®)의 포트폴리오를 더욱 강화하였다.

스마트폰의 세계에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도입한 삼성의 갤럭시 Z 플립은 스마트폰 시대를 위한 플립폰 컨셉을 성공적으로 부활시켰다. 쇼트 UTG 제품의 글로벌 제품 관리 및 어플리케이션 담당자인 펑 허(Feng He) 박사는 “현재 쇼트가 삼성에 초박형 글라스를 공급하고 있다는 것은 쇼트의 기술과 대량 생산 역량이 경쟁 글라스 업체 대비 우위에 있다는 의미이다. 쇼트는 센세이션 플렉스 브랜드를 공식적으로 출범하며, UTG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강화해 나갈 것” 이라고 말하였다.

쇼트는 센세이션 플렉스 제품군으로  최고의 유연성과 높은 투명도, 그리고 화학 강화 처리가 가능한 UTG를 시장에 선보인다. 쇼트는 유리 원장을 독일에서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생산 후, 추가 공정을 위해 공정 업체로 선적한다.

센세이션 플렉스 제품군은 사람의 머리카락보다 가는 두께의 UTG이다. 가공 후 곡률 반경이 2mm 미만이기 때문에, 폴더블 디스플레이에 적합하며, 폴더블 스마트폰, 노트북, 태블릿 등의 기존 제품에 사용되는 것 외에도 새로운 디바이스 디자인을 구현할 수 있다.

센세이션 플렉스는 다양한 형태의 어플리케이션 맞춤형 UTG를 연구하고 생산한 30여년간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되었다. 쇼트의 핵심 UTG 생산 공정인 “다운 드로우 기술(down draw technology)로 용융 상태의 유리를 길고 가는 띠의 형태로 다양한 롤러와 냉각 트랙을 통과시키며 원하는 두께로 안정적으로 만들 수 있다. 이런 환경 친화적인 기술로 센세이션 플렉스 제품은 유해한 산성 식각 공정 (acid etching process)이 필요없다.

쇼트의 센세이션은 디스플레이 커버 글라스의 까다로운 요구사항을 만족시키는 커버 글라스 브랜드이다. 센세이션 플렉스, 센세이션 업 ((Xensation® Up) 등의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통해 불가능했던 디자인을 구현 가능하게 하거나,  낙하 충격 시험이나 강도면에서 기존 제품을 뛰어넘는 성능의 제품을 선보인다.

센세이션 업은 보다 강력한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위한 쇼트의 고성능 커버 글라스로, 특히 낙하 충격에 강하다. 센세이션 업에 사용된 리튬 알루미노 실리케이트 (lithium aluminosilicate, LAS)는 쇼트가 130여년 전, 보호용 커버 글라스로 처음 사용하였다. 특수 글라스의 발명자이자, 쇼트의 창립자인 오토 쇼트(Otto Schott)는 다양한 실험 중 유리 혼합물에 처음으로 리튬을 첨가한 것으로 기록되었다.  현재 쇼트는 리튬 알루미노 실리케이트  제품군으로 글로벌 파트너들에게 강화된 강성, 유연성 및 신뢰도를 갖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문의 : 02.3456.0323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