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 뉴스프린트하기
세광유리, 워터젯 도입으로 가공의 다양성 증대
미국 플로우사 설비로 홀가공, 따내기, 이형가공 특화
발행일자 : 2020년06월20일 15시50분

경기도 과천시 주암동에 위치한 판유리 가공전문업체인 세광유리(대표 이의찬)가 최근 미국 플로우사 워터젯 가공 설비를 도입하여 판유리 가공 경쟁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워터젯 전문 제조업체인 미국의 Flow社 초정밀 다이나믹 워터젯 시스템은 전세계적으로 그 품질을 인정받고 있는 설비로 유리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에서 초정밀 절단에 많이 사용되고 있는 시스템이다. 새롭게 도입한 다이나믹 워터젯 시스템은 최대가공사이즈 2,100×4,000mm로 곡선등의 변형가공에서의 탁월한 정밀도를 자랑한다. 

이는 기존 워터젯이 곡선 가공시 속도가 줄어드는 부분을 보완하여 제트축이 움직여주어 자연스럽게 가공을 진행하게 된다. 이 외에도 빠른 속도의 가공시에도 밀림현상이 없으며 3면이 오픈 되어 있어 폭 2,100mm에 로딩 길이 제한이 없다. 정밀도가 우수하고 빠른 가공이 가능하며 가공 품질이 우수하여 홀가공, 따내기, 이형가공등의 특화를 이루고 있다. 

새롭게 워터젯시스템을 도입하게 된 계기로 이 회사 이의찬 대표는 “판유리 가공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도입하게 됐다. 내년도 공장 이전을 진행할 계획인데 미리 준비한 측면도 있다. 특히 판유리 가공에서 변화의 필요성을 느꼈다. 기본적인 절단 및 면가공만으로는 경쟁력을 확보하기 힘든 시장으로 변하고 있다. 가공은 점차 정밀하고 세심해지고 있기 때문에 정밀가공 설비는 반드시 필요하다. 워터젯은 기존 가공과 높은 시너지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세광유리는 협소한 공간에서 최상의 가공 시스템을 갖추고 효율적인 생산을 진행하고 있다. 각면기를 비롯하여 면취가공 설비는 이탈리아 보보네 설비를 도입하여 가공의 품질을 높이고 있으며 자동재단기는 이탈리아 람포사 설비로 면가공 설비와 연계하여 효율적인 가공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소규모의 까다로운 가공이 중심인 인테리어유리를 비롯하여 가구유리, 책상유리까지 가공의 다양성을 갖추고 있다. 유리 뿐만 아니라 세라믹판넬까지도 가공을 진행하여 까다로운 가공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문의 : 02.503.6204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