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 뉴스프린트하기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 설치땐 보조금 최대 80% 지원
서울시, 상반기보다 지원규모 확대해 총 30억, 설치용량 제한 없애
발행일자 : 2020년09월05일 15시10분

서울시가 건축물을 신축하거나 소유하고 있는 시민을 대상으로 차세대 태양전지인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 Building Integrated Photovoltaic)’)’의 보조금 신청접수를 받는다. 

선정되면 설치비의 최대 8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총 지원규모는 30억 원이다.
‘건물일체형 태양광’은 태양전지를 건물의 외장재로 사용, 기존 일반 태양광 모듈에서 한층 더 발전된 태양광 시스템이다. 건물 옥상으로 한정된 기존 태양광 설치와 달리 창호, 외벽, 지붕 등 건물의 다양한 공간에 설치가 가능해 친환경 에너지 보급 뿐 아니라 도시 미관 개선에도 효과적인 기술이다.

서울시는 ‘2022 태양의 도시, 서울’ 프로젝트의 하나로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BIPV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히고, 참여 시민과 태양광 보급업체의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2월 전국 지자체 최초로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 시범사업을 추진, 총 3곳을 선정했으며 9월 중 설치완료예정이다. 상반기에 추진한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는 모두 일반 외장재와 같은 형태로 설치가 되어 건물의 외관이 개선되는 효과까지 얻어 호평을 받았다.
하반기 시범 사업 지원 우선순위는 ①신기술형 ②디자인형 ③일반형 순이며, 지원금도 해당 기준에 따라 차등 지급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하반기 시범 사업 지원은 지원 용량 한도 제한을 없애고 디자인형의 경우 지붕형에 70%까지 지원을 확대한다.
모집기간은 8월 24일부터 9월 14일까지이며, 외부 심사를 거쳐 9월말 참여업체를 선정, 10월부터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서울 소재 민간 건축물(신축 또는 기존) 소유자 또는 소유예정자로서 적격성을 갖춘 참여업체와 함께 제안서를 작성하고 서울시에 접수하면 된다. 참여업체 자격은 서울시 소재 종합건설면허를 보유하고 전기공사업 면허를 보유한 업체 또는 설치 위치 및 형태와 관련된 전문건설면허를 보유하고 전기공사업 면허를 보유한 업체이다. 태양전지 모듈 제조 시설 보유 업체도 시공 요건을 갖춘 업체와 공동으로 참여가 가능하다.

서울시는 올해 민간 시범사업을 통해 태양광 분야의 신기술 개발 유도 및 건축 디자인 개선 등을 연구·분석해 BIPV 시스템을 서울시 주요 태양광 사업의 하나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국내 BIPV 산업계 기술 확인할 수 있는 실증단지 구축 계획 

아울러, 국내 BIPV 산업계가 가지고 있는 뛰어난 BIPV 기술을 시민들이 직접 확인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태양광 실증단지도 구축할 계획이다.
실증단지를 통해 태양광이 얼마나 우리 삶에 가까이 접목할 수 있는지를 시민들이 알 수 있고, 이와 더불어 인증기관이 해줄 수 없는 성능을 검증해 건축계에서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내의 앞선 BIPV 기술이 세계적으로 발돋움 할 수 있는 기반을 형성하는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고급외장재 기능을 하는 BIPV는 국내 기업들이 높은 기술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산업 및 시장이 초기 수준으로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아서 시민이 접근하기 어려웠다, 이에 금번 2차 시범사업이 산업을 활성화하는 토대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