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 뉴스프린트하기
KCC글라스, 코리아오토글라스 합병
국내 1위 유리 회사와 자동차용 안전유리 회사의 합병을 통한 유리 사업의 일괄 체계 구축으로 유리사업자로서의 기반 확대
발행일자 : 2020년09월20일 12시05분

KCC글라스(대표: 김내환)와 코리아오토글라스(대표: 우종철)가 9일 합병 계약을 체결했다. 

KCC글라스와 코리아오토글라스는 9일 각각 이사회를 열어 합병에 대해 결의하고 합병 계약을 체결했다. 오는 10월 29일 합병을 위한 주주총회를 열어 최종 승인을 거친 뒤 12월 1일까지 합병을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KCC글라스 김내환 대표와 코리아오토글라스 우종철 대표는 “건축용 및 자동차용 유리에 대한 원재료부터 생산, 판매에 이르기까지 일원화된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경영 활동의 효율성을 높이고, 경쟁력 강화는 물론 기술개발역량 집중을 위해 합병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KCC글라스는 건축용 유리, 코리아오토글라스는 자동차용 안전유리를 주요 사업으로 하고 있다. 자동차용 안전유리의 경우 KCC글라스가 제조하는 판유리를 원재료로 사용한다는 점에서 해당 합병을 통한 일괄 체계 구축으로 양사가 얻는 시너지 효과는 클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KCC글라스는 합병을 통해 안정적인 유리 수급과 헤드업디스플레이(HUD)용 유리, 경량접합유리, 솔라 셀루프(Solar Cell Roof), 발열유리 등 고기능성 유리 개발 등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KCC글라스는 지난 1월 KCC에서 인적분할된 회사로 유리와 상재, 인테리어 등을 주요 사업으로 두고 있다. 국내 판유리 시장의 점유율 50%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는 국내 인테리어 시장에서 자체 브랜드인 홈씨씨를 통해 점유율을 확대해 나가는 등 각각의 시장에서 우월적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