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 뉴스프린트하기
공간시스템창호, 강한 비바람 걱정 없는 알루미늄 시스템창호
고층 아파트 및 건물에 알루미늄 시스템창호 적용 제안
발행일자 : 2020년10월05일 17시05분

최근 태풍에 의한 창호의 파손 피해가 잇따르면서, 내구성이 우수한 알루미늄 시스템창호가 소비자들 사이에서 주목받고 있다. 강풍으로 인해 유리창이 이탈되면서 2차 인명피해까지 속출했기 때문이다.     

공간시스템창호의 제품은 강한 비바람 속에서도 견딜 수 있는 알루미늄 시스템창호로 평가 받는다.
공간시스템창호 관계자는 “급변하는 기후변화 속에서도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들기 위해 기밀성, 단열성, 수밀성, 방음성, 내풍압성 등 창호의 기능성 보강에 초점을 맞췄다”며 자사 제품의 특징에 대해서 설명했다. 

공간시스템창호의 제품은 알루미늄 프레임 구조로, 바람에 매우 강하다. 장기간 외부에 노출되더라도 일반 노후창호에서 발생하는 창틀 처짐이나 창과 창틀의 이격 현상이 없다. 

창문을 통해 빗물이 내부로 스며들지 않고, 결로수 배출도 쉽다. 빗물 넘침 방지용 공틀일체형 구조, 3중 차단방식으로 특수 설계된 워터캡, 고무와 우레탄 소재로 이뤄진 3중 가스켓은 밀폐력이 뛰어나 비바람이 많이 불더라도 삼투압 현상에 의한 빗물이 내부로 유입되지 않는다. 수밀성이 낮은 경우 폭우가 쏟아지는 장마철, 창짝 사이로 비가 스며들 수 있어 곰팡이의 원인이 된다. 

표면 마감은 3회에 걸친 불소도장을 통해 해풍과 염분, 각종 유해가스, 산성비에도 부식되거나 변형되지 않아 해안 및 공단지역에서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프레임은 블랙, 화이트, 그레이, 챠콜 등 60여 가지 이상으로,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다양한 컬러 적용이 가능하다. 

회사 관계자는 “알루미늄 시스템창호는 강도, 단열, 차음, 밀폐 등 월등한 성능과 디자인 완성도가 높다. 태풍 발생 시 집집마다 신문을 붙이는 번거로움을 줄여줄 뿐만 아니라 파손으로부터 가족을 보호할 수 있다”며, “고층 아파트와 건물일수록 강한 풍압을 견딜 수 있는 알루미늄 시스템창호를 선택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공간시스템창호는 고단열 시스템창호, 시스템도어, 커튼월 등 알루미늄 시스템창호를 생산하고 있으며, 남극세종기지, 롯데홈쇼핑, 차병원, 독일학교 외 고급 주택 및 빌라에 다수 적용되고 있다.

(031.322.1188)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