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 뉴스프린트하기
㈜에이티에스케이, 가스측정기 정식 교정을 통한 품질관리 시스템 구축
핀란드 Sparklike사 정식 교정센터로 국내 유일
발행일자 : 2020년11월20일 14시10분

핀란드 Sparklike사 한국 판매 대리점 및 교정센터인 (주)에이티에스케이(대표 조광현)가 최근 핀란드 Sparklike사의 가스측정기 ‘Gasglass Handheld V2’의 국내 유일 교정센터로 교정 및 AS를 통한 품질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새롭게 오픈한 교정센터는 그 동안 가스측정기를 사용하면서 교정이 필요했을 때, 핀란드 Sparklike 본사로 제품을 보내서 교정과 검수, AS과정을 거쳐 국내로 다시 들여오는 불편함을 해소하고 국내에 공급된 350여대의 가스측정기를 교정과 관리를 통해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관리에 시스템화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측정장비에 경우 정확한 측정값을 데이터로 도출하고 결과치에 신뢰성을 높여야 하는 부분이 크기 때문에 주기적인 교정을 통한 측정장비의 오류를 없애는 것이 중요하다. 

에이티에스케이는 핀란드 Sparklike의 국내 정식 판매 및 교정, AS를 진행하는 유일한 창구로 Sparklike 본사의 교정시스템을 연계하여 국내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교정센터에서는 교정관련 데이터를 도출하고 핀란드 본사로 보낸 후 정확한 확인과 검수과정을 거쳐 소비자들에게 믿고 쓸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Sparklike 본사의 서비스 지침도 정식 판매 및 교정센터를 통한 제품만을 품질관련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품질관리 시스템의 일원화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지속가능한 서비스의 신뢰를 높여나간다는 방침이다.

이 회사 조광현 대표는 “건축에 대한 단열기준이 확대되면서 복층유리에 아르곤가스주입은 필수 사항이 되어가고 있다. 가스는 센다는 전제를 가지고 가야하기 때문에 정확하게 주입하고 제작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제작 후 가스가 정확한 역할을 하는지 체크를 하는 것도 중요한 사항이다. 

가스복층유리의 하자가 발생하면 가공업체들은 큰 피해를 입기 때문에 보다 신중한 제작과 더불어 체크는 필수적인 부분이다. 핀란드 Sparklike의 가스측정기는 복층유리내의 가스함량을 측정하는 비파괴 검사장비로 전세계 유일한 제품이다. 측정장비는 정확한 측정을 통한 측정값을 데이터로 도출해야 하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교정이 중요하다. 정확한 교정을 통해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고 AS까지 연계할 수 있는 정식 교정센터로써 현재 사용중인 Sparklike 가스측정기는 반드시 주기적으로 교정을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건축에 대한 에너지절약기준이 강화되면서 핵심소재인 복층유리에 가스주입단열유리의 적용은 점차 보편화 되어가고 있다. 가스주입단열유리 시장은 확대되어 가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부분은 제작 후 가스가 빠져나가 단열성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는 하자가 발생할 수 있는 소지가 많다는 점이다. 

가스주입단열유리 생산 및 공급에는 반드시 사후 검수과정인 측정에 대한 시스템이 포함되어 품질을 점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측정에 있어서 소홀히 했을 때 잘못 생산된 제품을 조기에 걸러낼 수 있는 시스템이 작동하지 못하고 현장에서 문제발생시 큰 손해를 입을 수 있는 위험성이 존재한다. 최근 가스주입단열유리 제조 업체 뿐만 아니라 건설사나 시행사등도 가스측정기를 구비하고 현장에서 전수조사를 진행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어 가스측정기에 대한 검교정을 통한 데이터화로 정확한 관리 시스템의 정착이 무엇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에이티에스케이는 가스주입단열유리 생산 및 공급에 있어 정확한 품질의 제품인지를 확인하는 측정에 중요성을 업계에 지속적으로 강조해나갈 예정이며, 궁극적으로 가스주입단열유리 생산 및 공급시스템에 측정을 포함하여 최상의 품질관리시스템을 연계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한편, 에이티에스케이에서는 신개념 가스측정기인 레이저 제품의 신모델 공급을 준비하고 있다. 레이저 제품은 3복층유리의 가스를 측정할 수 있는 유일한 제품으로 향후 바코드시스템과 연계하여 품질관리이력시스템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문의 : 02.927.4400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