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 뉴스프린트하기
태강이엔씨, 헨드레일 및 난간유리 맞춤형 가공시스템 가동
홀 및 면가공과 연계하여 강화, 접합라인 연결
발행일자 : 2021년08월05일 11시55분

경기 여주에 위치한 판유리 토탈가공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 태강이엔씨(대표 윤태순)가 최근 신공장 확장이전과 설비 확충등의 가공시스템 개편을 완료하고 핸드레일 및 난간유리의 맞춤형 가공시스템을 통해 가공의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 

이 회사는 핸드레일 및 난간용 유리가공과 현장 시공까지 체계적인 공급시스템을 통해 빠른 발전을 이어왔다. 여주공장으로의 확장 이전과 설비 확충은 판유리 종합가공 시스템 구축의 일환으로 주력 가공제품인 핸드레일 및 난간유리 시스템에 최적화 된 가공시스템 구축이 핵심사항이 되고 있다. 

우선 핸드레일 유리 사이즈에 맞춰 정확하고 빠른 면가공을 진행하기 위해 샤워부스 가공라인과 비슷하게 효율적인 가공시스템을 구성하고 있다. 면가공과 홀가공을 연계하여 정확하고 효율적인 가공이 가능하고, 강화 및 접합까지 원스톱으로 가공을 진행할 수 있어 품질을 높이고 효율적인 생산이 가능하게 구성하고 있다. 

핸드레일 및 난간유리 전용 가공시스템 도입에 대하여 이 회사 관계자는 “핸드레일 및 난간유리 시장은 해마다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 핸드레일 및 난간은 금속과 유리가 결합하는 구조로 유리가공 및 시공에 있어서도 금속쪽 노하우까지 갖추고 있어야 한다. 용도에 따라 다양한 유리 사이즈가 접목되며 강화접합유리의 적용이 늘어나고 있다. 정확한 사이즈의 가공과 가공품질이 우수해야 하기 때문에 전용 생산시스템을 구성하여 현장까지 원스톱으로 공사가 진행될 수 있게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핸드레일 및 난간유리 가공의 효율성을 높이고 최적화 된 가공시스템을 가동하기 위해 강화로와 접합로의 도입과 양각면기, 수직각면기, 수직천공기 추가(2대), 자동재단기(2대)등의 설비 확충이 있었으며 강화, 접합도 기존 대비 효율성을 높였다. 

문의 : 031.8087.8146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