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친환경 건축자재로 소비자 인정

창호/단열재/바닥재/벽지/ 등 ‘2019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
뉴스일자: 2019년09월05일 15시15분

LG하우시스(대표 민경집)의 창호, 단열재, 바닥재, 벽지 등 4개 제품이 소비자가 뽑은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됐다. 

이와 관련, LG하우시스는 18일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가 발표한 ‘소비자가 뽑은 2019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에 수퍼세이브 창호, 건축용 단열재 지아소리잠 바닥재, 지아벽지 시리즈 등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LG하우시스는 지난 2014년 건축자재 업계 최초로 바닥재, 벽지 등 주요 제품이 소비자가 뽑은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된 이후 올해로 6년 연속으로 선정되며 국내 대표 친환경 건축자재 기업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지아소리잠 바닥재, 건축용 단열재 등 2개 제품은 6년 연속, 지아벽지와 수퍼세이브 창호 등 2개 제품은 4년 연속으로 올해의 녹색상품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소비자가 뽑은 올해의 녹색상품’은 사단법인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가 지난 2008년부터 녹색상품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매년 진행하고 있는 시상으로, 전문가를 비롯해 전국 20여개 소비자환경단체와 500여명의 소비자 패널, 소비자 투표단의 엄격한 평가를 거쳐 녹색상품을 선정하고 있다. 

올해 심사에서는 지아소리잠 바닥재가 유해물질을 최소화한 친환경성에 실생활 층간소음(경량) 저감 기능성까지 갖춘 점이, 지아벽지 시리즈(디아망/지아프레쉬/지아패브릭)는 제품 표면에 식물 유래 성분의 코팅층을 적용해 친환경성을 높인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수퍼세이브 창호와 건축용 단열재는 냉?난방비를 절약할 수 있는 고단열 성능 측면에서 평가단으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았다. 

LG하우시스 장식재사업부장 박귀봉 상무는 “소비자들이 직접 사용해보고 선정하는 올해의 녹색상품에 6년 연속으로 뽑혀 LG하우시스가 지속적으로 추구해온 친환경 경영의 가치를 인정받은 것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친환경 인테리어 자재를 지속적으로 선보여 보다 안전한 주거공간을 만들어 나가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glass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